파인더유니콘LIVE지원프로그램인사이트유저스픽엔젤투자NU커넥트
티켓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 인사이트
  • 클럽하우스가 1년도 안되어 유니콘 기업이 된 이유

클럽하우스가 1년도 안되어 유니콘 기업이 된 이유

App Store의 클럽하우스

지난 2021년 2월 16일, 앱애니 집계 기준으로 클럽하우스의 누적 다운로드 수가 800만을 넘었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더 놀라운 사실은 같은 집계 기준으로 클럽하우스의 2월 1일 누적 다운로드 수가 350만 다운로드였던 점인데요, 이는 대략 2주간 2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한 수치입니다. 또 한 가지 주목할 만한 사실은 이 회사는 작년 3월에 설립된 법인이란 점입니다.
유저 지표 이외에도 클럽하우스는 놀라운 기업입니다. 설립 만 1년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유니콘이 된 기업이기도 하며, 엘론 머스크, 마크 주커버그, 마크 앤드리슨 등 다양한 유명 인사들이 대거 가입한 서비스이기 때문이죠.

이 글을 읽는 분이라면 분명 클럽하우스의 성공 비결에 대해서 한 번 즈음은 고민해 보고 나름의 결론을 내리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오늘 제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내용 역시 이와 같이 나온 결론입니다.

우리가 클럽하우스의 성공을 이야기하는 기준은 크게 2가지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금전적인 부분이고, 두 번째는 서비스 확장입니다. 거시적으로 봤을 때, 두 성과 모두 단기적으로 쉽게 나온 것 같지만 자세히보면 매우 전략적인 요소들이 있는 스토리입니다. 그럼 지금부터 클럽하우스의 전략적 성공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클럽하우스의 금전적인 성공

클럽하우스의 금전적인 성공을 4가지 요소로 나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1억 달러 상당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점
  2. 기업가치 1조 달러를 인정받아 유니콘이 됐다는 점
  3. Andreessen Horowitz(이하 a16z)라는 유명 투자사에게 유치했다는 점
  4. 이 모든 걸 1년도 채 안 된 시점에서 달성했다는 점

사실 이 모든 정황에 대해 투자를 주도한 앤드류 챈이 쓴 블로그 글이 있습니다. (1. https://a16z.com/2021/01/24/investing-in-clubhouse/) 해당 글에서 앤드류는 클럽하우스 공동 창업자인 폴 데이비슨과 인연에 대해 설명을 했는데요,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두 사람이 2012년에 처음 만났다는 점입니다.

당시 폴은 하이라이트란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이 회사는 결국 앤드류를 비롯해 a16z는 투자를 안 하고 이 회사는 핀터레스트에게 엑싯을 했습니다. 이후 폴은 클럽하우스를 함께 창업한 로한을 만나 토크쇼란 서비스를 만들었지만, 앤드류에게 이 사업을 설명한 시기로 보아 이미 다른 사업을 준비 중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 창업한 것이 현재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는 클럽하우스가 된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업에 a16z가 무려 두 번이나 투자를 진행하게 된 것이죠.

글의 본문을 보면 a16z가 투자를 결정하게 된 건 온전히 클럽하우스라는 아이디어에서 발단이 되었다고 합니다. 앤드류가 말하길, “The moment we saw it, we were deeply excited.” - 보는 순간 이 사업에 투자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나 다름이 없죠. 하지만, 폴이 a16z의 앤드류와의 관계가 이 전 단계를 건너뛸 수 있을만한 근거를 마련해 주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해당 글의 도입부를 보면 앤드류는 폴을 처음 만난 시기 10초 만에 가장 카리스마와 에너지가 넘치는 창업가 중 하나가 아닐까란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때 투자를 하진 않았죠. 이 회사가 뭘 하는지, 어떻게 성장했는지 그리고 핀터레스트가 인수한 후 폴이 어떤 점을 배워서 성장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중요한 점이 나타납니다. 글 작성 시기상 “작년”에 폴이 앤드류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하죠. 글 작성일자가 2021년 1월 24일인 걸로 봐서 2020년 1분기 중 일어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제가 이 말씀을 드리는 건 클럽하우스는 절대로 아이디어 하나로 큰 투자를 받은 성공사례가 아니라 한 창업자가 10년 이상 다양한 시행착오를 통해 성공과 실패로 만든 모든 결과물이라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그 곁에 있던 투자자 역시 근 10년간 옆에서 이 여정을 봐온 사람이고요.

클럽하우스 아이디어가 좋은 것은 확실합니다. 그건 매우 중요한 사실이죠. 하지만, 아이디어와 기술적으로 봤을 때 비슷한 경쟁사들이 있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맥 전용 앱인 Waterc00ler부터 해서 안드로이드/iOS 모두 지원하는 Stereo, 심지어 공룡기업들인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유사 서비스를 기획한다고 하는데,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고 투자를 했다고는 하기 어렵습니다. 특히 a16z과 같이 실리콘밸리 최상급 VC 입장에서 이런 점을 염두를 안 해뒀다는 건 잘못된 가정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대로, 경쟁자들이 나온다 한들 이 창업자가 결국 승자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기에 두 번이나 투자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그렇다고 이 성공이 온전히 창업자의 매력과 노력을 통해 일궜다고 보기에는 어렵습니다.

투자자도 팀의 일원이다

결국 클럽하우스의 성공은 네트워크에서 찾을 수 있는데요. 다만 그 네트워크를 오가닉으로 키웠다면 현재 모습을 도달할 수 있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듭니다. 2020년 5월 당시, 클럽하우스의 가입자 수는 1,500명이었습니다 (2. https://www.cnbc.com/2020/05/20/clubhouse-app-is-where-mc-hammer-and-jared-leto-chat-with-vcs.html). 이중 유명 인사들이 대거 포진해있었습니다. 아마 전략적으로 유명 인사들을 활용한 마케팅으로 유저 유입을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셜미디어의 역사를 보면 불분명한 타깃을 설정하면 유야무야되는 경우가 태반이죠. 페이스북이 마이스페이스를 처음 꺾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대학생들을 공략한 것이었죠. 틱톡이 모국인 중국 말고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Z세대를 제대로 공략해서였습니다. 서비스 초기에는 다방면으로 하는 것보다 보유하고 있는 리소스를 집중해서 공략하는 것이 낫다는 걸 입증하는 증거라고 생각합니다.

클럽하우스의 초기 유저들을 보면 MC해머부터 유명 VC까지 매우 다양했습니다. 어쩌면 집중도가 다소 떨어진다는 판단도 할 수 있죠. a16z가 투자하면서 가장 도움을 많이 준 부분 역시 이게 아닌가 싶습니다.

A16z가 투자를 한 직후 스타트업 창업자들 사이에서 클럽하우스의 인기는 절정을 찍었습니다. 한 번이라도 만나기 어려운 마크 앤드리슨과 벤 호로위츠를 쉽게 만날 수 있는 플랫폼이 생긴 터라 더욱 그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스타트업들이 몰리기 시작하고, 이 스타트업들을 찾고자 하는 VC들 역시 가입을 대거 하기 시작했죠.

그리고 클럽하우스 서비스의 초기 성격이 잡힌 것입니다. 투자자들에게 자신의 스타트업을 손쉽게 소개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말이죠.

지금은 누적 다운로드가 800만입니다. 실 가입 및 유저가 그 10분의 1이라 가정해도 80만 사용자가 활용하는 플랫폼인 만큼, 초기 성격을 많이 벗어난 상황이라 할 수 있지만, 그 초기 성격이 있었기에 초기 유저를 모을 수 있었고, 스타트업 종사자가 유저인 만큼 트렌트 세터들의 플랫폼이라는 부수적인 이미지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의도된 바라 보기는 어려울지도 모르겠지만, 어쩌면 의도치 못한 부분에서 성과를 거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입니다. 의도를 했든 안 했든 클럽하우스 팀이 투자사인 a16z과 함께 긴밀하게 일을 추진한 느낌이 강한 것은 사실입니다.

우리가 배울 수 있는 점

투자자들도 사람입니다. 따라서 정량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판단을 하되, 정성적인 부분을 무시하긴 어렵습니다. 트랙션이 아무리 많아도, 창업자와 투자자 간의 신뢰가 형성이 안된다면 투자를 집행하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그 반대의 경우도 있죠. 창업자에 대한 믿음은 있으되, 사업에 대한 믿음이 적을 수도 있죠. 이 두 가지가 맞아떨어질 때 투자가 이뤄지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오랜 기간을 두고 관계를 유지하다 보면 기회는 분명히 있다는 것을 클럽하우스가 입증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투자자들과 이런 관계를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관계에 대한 지나친 집착으로 사업에 집중할 수 없을지도 모르죠. 장기적으로 봤을 때, 스타트업들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고자 하는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관계를 유지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참조 링크
(1) https://a16z.com/2021/01/24/investing-in-clubhouse/
(2) https://www.cnbc.com/2020/05/20/clubhouse-app-is-where-mc-hammer-and-jared-leto-chat-with-vcs.html

※이 콘텐츠는 'nu 인사이트'입니다. nu 인사이트는 해외 스타트업 트렌드, 국내 스타트업 이슈 등 스타트업 관련 인사이트를 전달하는 넥스트유니콘(https://www.nextunicorn.kr) 콘텐츠입니다.
*문의: contact@nextunicorn.kr

https://contents.nextunicorn.kr/company/8321c787c52e83a3/profile-574c183abe17aa9g9fef497445de1fe0eae8.png?s=200x&t=cover

주식회사 넥스트유니콘

주식회사 넥스트유니콘은 스타트업과 전문 투자자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회사
회사 소개인재 채용팀 블로그
서비스
파인더
유니콘LIVE
지원프로그램
인사이트
유저스픽
엔젤투자NU커넥트
서비스 안내
스타트업 서비스
전문투자자 서비스
유니콘LIVE 서비스
티켓구매
티켓구매
주식회사 넥스트유니콘 l 대표자 장재용
l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주영(nextunicorn@nextunicorn.kr)
사업자 등록 번호 139-87-00196
l
통신 판매 신고 번호제 2017-서울강남-04053 호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77길 55 801호
l
nextunicorn@nextunicorn.kr
|
©nextunicorn Inc. All rights reserved.
넥스트유니콘 서비스는 전문투자자와 스타트업이 자율적으로 서로에 대한 IR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로,
주식회사 넥스트유니콘은 이를 중개하거나 자문하는 투자중개업 및 투자자문업을 영위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실제 투자계약, 투자손실의 위험 등에 대한 책임은 계약 당사자 각자에게 있습니다.